세월호 참사 당시 구조 일선에 나섰던 해경 최고 윗선이 구속 기로에 섰습니다.

오늘 오전 김석균 전 해경청장과 이수현 전 서해지방해경청장 등에 대한 구속영장심사가 열렸는데요.

서울중앙지법 나가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.

김수연 기자, 영장심사가 계속 진행되고 있나요?

[기자]

예, 구속영장심사는 오늘 오전 10시 반부터 시작됐는데요.

한시간 반 넘게 피의자 심문이 이어지고 있습니다.

김석균 전 해경청장 등 해경 지휘부는 오전 10시 반을 전후해 이곳 서울중앙지법에 도착했습니다.

김 전 청장은 취재진에게 “저로 인해 유가족의 아픈 마음이 조금이라도 달래질 수 있다면 법원의 결정을 겸허히 따르겠다”고 밝혔습니다.

Bitnami