정부가 경기 부양을 위해 돈 푸는 정책을 지속한 탓에, 재정적자는 46조 원에 육박하고 국가 채무는 700조 원을 돌파했습니다.

윤지혜 기자 연결합니다.

지난해 1∼11월 국세가 얼마나 걷혔는지 통계가 나왔죠?

[기자]

네, 지난해 1월부터 11월까지 걷힌 국세 규모가 1년 전보다 3조 3천억 원 쪼그라들었습니다.

한마디로 세수는 줄어드는데 쓰는 돈은 컸다는 의밉니다.

정부의 실질적인 재정 상태를 나타내는 관리재정수지는 45조 6천억 원 적자로, 2011년 월간 통계를 낸 이후 가장 큰 규모입니다.

단순히 총 수입에서 총 지출을 빼서 계산한 통합재정수지도 7조 9천억 원 적자로, 2009년 이후 최대 규모를 보였습니다.

Bitnami